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17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9시쯤부터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가 대마초 구매·흡연 등을 인정할 경우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에 대한 경찰 조사는 대마초 의혹과 관련해 A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신고한 사실이 지난 6월 12일 알려진 지 98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경찰은 전날 A씨를 불러 공익신고 내용을 조사한 데 이어 하루 만에 김씨를 소환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YG 양현석 전 대표도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에게는 2016년 A씨를 회유·협박해 김씨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할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된 뒤 김씨에 대한 혐의를 일부 진술했다. 김씨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그 이후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A씨는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A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지난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