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 농가에 ASF(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져 방역 관계자들이 통행을 차단하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양돈농장에서 17일 돼지에 치명적인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병했다. ASF는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치사율이 100%에 달하지만 아직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파주시 연다산동에 위치한 농장에서 발병한 ASF는 그동안 알려진 몇 가지 발생 원인에 부합하지 않는 특이한 케이스로 현재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금으로서는 눈에 드러난 발생 경로를 우리들이 당장 확인하지는 못했다”며 “그래서 오늘(17일) 아침부터 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ASF 발생 원인으로는 ‘바이러스가 들어 있는 남은 음식물 급여’ ‘농장 관계자의 발병국 출입’ ‘야생 멧돼지를 통한 바이러스 유입’ 등이 일반적이다.

ASF가 발생한 농장은 어미돼지(모돈)로부터 어린 돼지(자동)를 생산하는 농장으로 해당 농장에는 창문없이 완전히 밀폐된 형태의 무창(無窓) 농장으로, 외부에서 멧돼지의 출입이 차단돼 있다. 이 농장은 남은 음식물을 급여하지 않고 업체에서 사료를 공급받아 돼지에게 먹이고 있다.

농장주와 4명의 네팔 출신 외국인노동자는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오지도 않았고 국제우편 수령 또한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네팔은 ASF 발병국도 아니다.

이처럼 일반적인 ASF 발생 원인에 들어맞지 않아 지난 5월 ASF가 발생한 북한과의 관련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번 국내 발생 농장이 북한과 상대적으로 가까운 접경 지역인 파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6월 농식품부가 파주를 포함한 접경지역 14곳을 대상으로 혈청검사를 벌였을 때는 아무런 이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농장 또한 DMZ로부터는 상당히 떨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어 정확한 ASF 발생 원인은 정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ASF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이 사육중인 돼지 2450마리와 이 농장주의 아들이 운영하는 파평면 소재 농장 돼지 1400마리, 아내가 키우는 법원읍 농장 돼지 850마리 등 모두 4700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들어갔다.

이번 파주시 양돈농장의 ASF 발생으로 재난 위기단계가 ‘관심’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인근 지자체들은 ASF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나섰다.

파주시와 인접한 김포시는 ASF 방역대책상황실을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고 대응에 나서고 있다. 김포시는 ASF가 발생한 파주 양돈농장과 10~20㎞ 떨어진 거리에 양돈농장 20곳이 있으며 돼지 3만6000두를 사육하고 있다. 김포시는 우선 농업기술센터 내 축산차량을 소독하는 거점소독소 1곳을 긴급 설치하고 관내 주요 경로에 통제소 2곳을 운영해 축산차량 이동을 제한한다.

전국에서 돼지 사육 두수가 가장 많은 충남도 또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특별 방역대책에 들어갔다. 우선 경기도와 인접한 천안·아산 지역을 중심으로 거점 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차단 방역을 시행한다.

축산 농가별로 ASF 전담관 318명을 동원해 이날 안으로 양돈농장에 대한 긴급 예찰을 마치고 공동 방제단과 시·군 보유 소독차량 123대를 활용해 도내 전체 돼지 사육농가 1227곳(사육두수 242만4000마리)을 대상으로 일제 소독에 들어간다. 경북도 또한 도내 22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고 차단에 나섰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하자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양돈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 차량 등을 대상으로 가축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