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가 올해 안에 대형 현안사업의 성과를 거두기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수년간 행정력을 집중해온 핵심과제들이 우여곡절을 거쳐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연말까지 광주형 일자리와 민간공원 특례사업,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이 본궤도에 올라 지역발전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 실현을 위한 합작법인 대표이사 선임 논란과 특혜성을 둘러싼 검찰의 특례사업 수사, 어등산단지 사업자 교체 등을 극복하고 해묵은 역점사업의 결실을 맺는다는 것이다.
시는 광주형 일자리를 전제로 한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의 경우 등기절차를 이달 말까지 마치고 11월 중에는 빛그린산단에서 완성차 공장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
지난달 20일 합작법인 출범식을 가진 광주글로벌모터스는 현재 대표이사와 현대차의 추천 이사 선임에 대한 시민단체 등의 찬반의견이 엇갈려 한 달 가까이 주춤거리고 있다. 시는 9월 중 법인설립 등기절차를 밟지 못하면 완성차 공장의 연내 착공도 물 건너 갈 공산이 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노사민정 대타협 정신을 살려 박광태 전 광주시장의 대표이사 선임과 설립등기 등을 조속히 강행할 방침이다.
특혜의혹이 불거진 민간공원 특례사업 역시 검찰수사를 지켜보면서 정상 추진하기로 했다.
공원일몰제 시한인 내년 6월까지 전체 사업대상 공원 10곳의 행정 절차를 차질 없이 끝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마륵공원 협약체결 동의안을 처음으로 광주시의회에 접수했다. 18일 개회하는 제282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동의절차 심사를 받는 마륵공원은 향후 최종 실시협약만 체결하면 금명간 공사에 착수한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도시계획상 공원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장기간 공원조성이 되지 않는 곳에 70%이상 공원개발을 대가로 아파트 신축 등을 허용한 것이다. 면적이 22만6150㎡에 달하는 마륵공원은 비공원 시설면적이 23% 5만2014㎡ 규모다. 시와 사업자는 이 곳에 지상20층, 999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신축하게 된다. 이와 관련, 광주지검은 전체 특례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 변경 과정에서 드러난 특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 5일 정종제 행정부시장실 등 광주시청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공무원과 사업자들을 소환 조사 중이다.
10년 넘게 지지부진한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은 3차 공모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서진건설과 오는 23일 실시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토지공급 계약과 특수목적법인 설립, 교통·환경영향평가를 거쳐 올해 말 공사에 들어간다. 어등산관광단지는 그동안 사업주체가 수차례 바뀌고 법적 소송이 제기되는 등 많은 진통을 겪었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숱한 난관과 악재를 뚫고 다수의 대형 현안사업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민선7기의 성공을 위해 연말까지 핵심과제의 마침표를 찍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