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의 별들이 오는 12월 라스 베이거스에서 뭉친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9 LoL 올스타전’이 오는 12월5일부터 7일(현지 시간)까지 3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올스타전에는 전 세계 13개 지역에서 2명씩, 총 26명의 프로 선수들이 참가한다.

올스타 투표는 약 1주일간 진행할 계획이다. 소속팀이나 포지션과 관계없이 각 지역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은 2명의 선수가 참가 자격을 얻는다. 정확한 투표 일정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라이엇 게임즈가 선정한 인기 프로 선수 6명, 각 지역의 리그 파트너(크리에이터)들도 올스타전에 참가한다. 또한 올해 공개된 신규 게임 모드 ‘전략적 팀 전투(TFT·롤토체스)’의 유명 인사들도 라스베이거스를 찾는다.

올해 올스타전에서는 32인 선수 전원이 참가하는 ‘올스타 1대1 토너먼트’를 필두로 ‘5대5 소환사의 협곡’ ‘U.R.F 모드’ ‘둘이서 한마음 모드’ 등을 펼친다. 또한 최초로 롤토체스 경기도 진행할 예정이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