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자석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윷놀이 사기도박을 벌인 ‘타짜’들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사기, 도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0) 등 5명에 대해 징역 10개월에서 6개월, 벌금 5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역 선후배나 경조사에서 만나 알게 된 A씨 등 5명은 지난 2017년 7월 1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서귀포시 한 비닐하우스에서 피해자 B씨를 상대로 윷놀이 사기도박을 했다.

이들은 영화처럼 윷판에 말을 놓는 ‘심판’, 피해자의 상대 역할을 하는 ‘선수’, 리모컨을 조작하고 심부름을 하는 ‘노리꾼’으로 역할을 나눠 조직적으로 범죄를 저질렀다. 도박판 아래에는 전자석을 설치한 후, 선수가 윷을 던지면 노리꾼이 리모컨을 이용해 ‘윷’이나 ‘모’가 나오도록 승부를 조작했다. 이런 방법으로 A씨 일당은 B씨에게 5800만원을 뜯어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B씨가 사기도박을 눈치챘고, B씨는 휘발유를 뿌리고 흉기를 휘두르며 사기도박단을 협박해 2700만원을 받아냈다.

법원은 B씨에 대해서도 “사기도박 피해금을 회수하려는 목적이었지만 위험한 물건인 휘발유와 흉기를 휘둘러 적지 않은 돈을 갈취해 죄질이 나쁘다“며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