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용준 측 "운전 주장 인물은 지인"…합의종용 부인(CG).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인 장용준(예명 노엘·19)씨의 음주운전 및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필요에 따라 장씨를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이 경찰의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 비판한 것을 두고는 “공보준칙을 지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7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블랙박스나 휴대전화 분석이 끝난 뒤 필요하면 얼마든지 추가 소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자 휴대전화) 포렌식은 완료됐고 내용을 분석 중”이라며 “장씨 등 관련자 3명을 모두 입건하고 1차 조사했다. 진술이 신빙성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CCTV, 블랙박스, 휴대전화를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분석 작업을 통해 관련자 진술 내용과 제기된 의혹이 사실인지 가려질 것”이라며 “(운전자 바꿔치기에 대한) 대가 여부 등도 휴대전화를 분석하다 보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확보한 블랙박스와 휴대전화 내용의 편집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전체 영상인지 판단하려면 잘린 부분이나 흔적이 있는지 발견해야 한다”며 “지금은 단언해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 이 청장은 “(운전자 바꿔치기 당사자가) 장씨의 지인이라는 진술이 있었다”며 “이들의 구체적인 관계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에는 “휴대전화 분석이나 추가 수사하는 부분이 마무리되면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론 낼 것”이라며 추가 소환 가능성만 열어뒀다.

장 의원이 경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비판한 것을 두고는 “경찰은 공보준칙을 지키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3시 사이 서울 마포구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인근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혔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이 사고로 장씨는 다친 곳이 없었으나 피해자는 경상을 입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는 현장에 없던 A씨가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얼마 뒤 장씨가 경찰 조사를 받으며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A씨와 장씨가 지인 사이가 맞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