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터파기 공사 현장에서 포탄이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7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0분쯤 운암동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길이 20㎝, 지름 5~6㎝의 박격포탄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 당시 포탄은 시간이 부식이 심한 상태로 경찰의 조사결과 60㎜ 박격포 훈련탄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포탄 발견장소가 과거 군 부대에서 사용하던 포 사격장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폭발물 처리를 위해 포탄을 군 당국에 넘길 방침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