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 관련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항의 방문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9.5 xanadu@yna.co.kr/2019-09-05 16:47:2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입시 부정 의혹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에 배당됐다.

검찰은 시민단체가 나 원내대표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에 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나 원내대표 자녀의 입시 부정 의혹은 딸이 성신여대, 아들이 미국 예일대에 각각 부정하게 입학했다는 의혹이다. 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씨의 입시 부정 의혹이 불거진 뒤 덩달아 논란이 됐다. 조 장관 딸 문제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가 수사 중이다.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은 전날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딸·아들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학교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23)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그 뒤 이듬해 8월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에 1저자로 등재됐다. 연구 포스터는 학회에서 연구 성과를 소개하기 위해 붙이는 초록에 가깝다. 포스터 공동 저자 중 김씨만 고교생이었다고 한다. 김씨는 포스터 발표 다음 해인 2016년 예일대 화학과에 입학했다. 정치권에서는 김씨가 방학 동안 윤 교수의 도움을 받아 서울대 연구실을 이용한 것은 ‘어머니 인맥을 이용한 특혜’라는 지적이 나왔다.

나 원내대표 딸이 2011년 성신여대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도 석연치 않다는 시각이 있다. 성신여대의 2012학년도 수시 전형 3개월 전 당초 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이 신설됐다는 것이다. 이 전형에 나 원내대표 딸이 지원했는데, 면접위원들이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덕에 합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당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나 원내대표 아들은 논문을 쓴 적도, 논문의 저자가 된 적도 없으며 1장짜리 포스터를 작성해 제출한 것”이라며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구태”라고 지적했다.

형사부 수사가 이례적인 것은 아니다. 정치권에서 제기한 고소·고발 사건은 주로 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된다. 조 장관 딸 입시 의혹 고발 사건도 당초 형사1부에 배당됐다. 사모펀드 등 다른 의혹이 불거지자 검찰은 이 사건 등을 특수2부로 재배당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