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10대 남성 3명이 복면을 쓰고 남의 집에 들어가 강도 행각을 벌이려다 집주인이 쏜 총에 맞아 모두 숨졌다. 현지 언론들은 집주인이 정당방위를 인정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10대 남성 3명은 16일 새벽(현지시간) 조지아주 록데일 카운티의 한 가정집에 침입했다. 3명 중 2명이 16세, 나머지 한 명은 15세였으며 모두 복면을 착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당국에 따르면 강도 중 한 명이 권총을 꺼내들고 거주자를 향해 발사했다. 그러자 거주자 중 한 명이 집에서 보관하던 총으로 즉각 반격에 나섰다. 강도 3명 중 1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나머지 2명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역시 숨졌다. 반면 집 안에 있던 사람들은 아무런 상처도 입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록데일 카운티 보안관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강도 용의자 3명은 교전 과정에서 전원이 총상을 입었으며 부상이 악화돼 숨졌다”고 밝혔다.

이웃 주민은 먼저 권총 소리로 추정되는 총성이 다섯 번 정도 울렸으며 뒤이어 돌격소총 소리가 났다고 전했다. 카를로스 왓슨은 현지 언론 WSB와의 인터뷰에서 “누군가가 돌격소총을 소지했던 것 같았다”며 “총소리가 여러 번 들렸다”고 말했다. 다른 이웃 주민 브라이언 젠킨스는 “한 남성이 소리 지르는 것을 들었다. ‘도와 달라. 내가 죽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집주인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지 언론들은 그가 정당방위 인정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지아주는 집주인이 자기 집 안에서는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는 것도 법적으로 허용하기 때문이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초동 조사 결과를 놓고 보면 집주인이 자기 방어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