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쓰이 이치로 오사카 시장. 사진=일본 NHK방송 캡처

일본 오사카시 시장이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가 오사카 앞바다에 방출할 수 있다면 협력할 의사가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환경에 영향이 없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검증된다면’이라고 단서를 달긴 했지만, 최근 일본에서는 삼중수소 문제는 외면한 채 오염수에 안전 문제가 없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고 있어 우려를 사고 있다. 특히 오사카는 한국과 가까워 국내 반발도 예상된다.

마쓰이 이치로 오사카시장은 17일 오사카시청에서 “미래에 영원이 물(오염수)를 넣어두는 것은 무리”라며 “처리를 해서 자연계 차원의 기준을 밑도는 것이라면 과학적 근거를 제대로 밝히고 해양에 방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일본 NHK방송은 보도했다. 그러면서 “우선 정부가 국민에게 정중하게 설명하고 결단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것에 협력할 의지가 있냐’는 질문에는 “가져와 흘린다면 협력할 여지는 있다”며 “과학적으로 안 되는 것은 받아들이지 않겠지만 환경 피해가 전혀 없다면 국가 전체가 처리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과학자를 포함한 검증위원회를 시급히 만들어 과학적 근거를 갖고 자연계 레벨 이하라는 것을 분명히 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에서 오염수 방류 목소리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0일 요시아키 당시 환경상은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도 ‘안전성, 과학성으로 보면 괜찮다’고 말하고 있다”며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것 말고 방법이 없다”고 말해 파문이 인 바 있다. 본인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단서를 달긴 했지만, 계속해서 해양 방류 목소리가 조금씩 흘러나와 분위기를 살피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주장을 계속해서 해오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안전 우려는 사라졌다고 보기 힘들다. 특히 오염수에 들어있는 ‘삼중수소’를 완전히 걸러내는 기술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IAEA 총회에서 일본 측 연설자로 나온 다케모토 나오카즈 과학기술담당상은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안전성 주장을 하면서 후쿠시마 오염수는 “삼중수소 이외 방사능 물질이 거의 걸러졌다”고 설명했는데, 이 말은 삼중수소는 걸러지지 않았다는 말로 해석될 수 있다.

숀 버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전문가는 삼중수소가 식물과 동물 혹은 인간에게도 흘러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희석은 이 문제를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사카는 한국과 가까운 일본 서남부에 위치해 있다. 일본 제2의 도시로 한·일 갈등 전까진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기도 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