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농장 인근을 소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의 돼지 사육 농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녹림축산식품부는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연천군 농가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ASF로 확진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날인 17일 오전 파주의 한 농장에서 ASF가 발생한 이후 나온 두 번째 확진 사례다.

연천군 양돈농장은 돼지 2000여마리를 사육 중인 곳으로, 어미 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17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ASF 의심 신고를 접수했다. 경기도 가축방역관이 시료를 채취, 정밀검사를 실시했다.

이 농가는 이미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천군 농장 반경 500m 이내에는 이 농장 외에도 2개 농가가 돼지 4500여마리를 사육 중이다. 반경 3㎞ 이내에도 3개 농가가 있으며, 총 85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된 경기도 파주의 양돈농장에서 돼지 25마리가 살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파주=최현규 기자

농식품부는 의심 신고를 받은 뒤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 사람·가축·차량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하는 등 긴급방역 조치를 했다. 또, 정밀검사 결과 ASF로 확진됨에 따라 긴급행동지침(SOP)에서 규정하는 긴급 살처분 등 필요한 방역 조치를 할 계획이다.

긴급 살처분 대상은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총 2곳에서 사육되던 돼지 4700마리다. 부자가 운영하는 이 두 농장은 서로 맞닿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식품부는 파주 농장에서 ASF가 처음 확진된 이후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확진된 파주 농장과 그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사육 중이던 돼지 3950마리에 대한 살처분도 실시했다.

파주 농가의 경우 ‘잠복기’로 볼 수 있는 지난 9일과 15~16일 돼지 198마리를 출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돼지들은 경기도 김포시와 인천 소재 도축장에서 도축됐지만 ASF가 확진된 뒤 유통이 중지됐다.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은 것이다. 농식품부는 “경기도와 인천시가 이 농장에서 출하한 돼지고기 198마리분을 18일 전량 폐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올해 5월 북한에서 ASF가 발생하자 지난 6월 파주와 연천 등 접경 지역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일제히 혈청검사를 진행했었다. 당시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