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18·발렌시아)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은 최연소 선수가 됐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잉글랜드)와의 2019-2020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 경기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후반 45분 로드리고 대신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2001년 2월 19일생으로 만 18세 7개월이 채 되지 않은 이강인은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을 새로 작성했다.

지금까진 정우영(현 프라이부르크)이 독일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고 만 19세 2개월이 지난 지난해 11월 벤피카와의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한 것이 최연소 기록이었다.

손흥민(27·토트넘)의 경우 챔피언스리그에는 만 21세인 2013년 처음 출전했다. 이강인은 이 둘을 모두 앞질렀다.

이날 이강인이 뛴 시간은 추가 시간 4분을 포함해 뛴 시간은 5분 남짓이었다.

경기 출전을 늘리려 임대나 이적을 타진하다가 발렌시아에 남아 이번 시즌을 시작한 이강인은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이후 출전 기회를 늘려가고 있다.

셀라데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첫 경기인 지난 15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바르셀로나 원정에 후반 22분 교체 투입됐고, 바로 이어진 이번 경기에서도 기회를 받았다.

발렌시아는 첼시를 1대 0으로 물리치고 원정 경기에서 첫 승을 올렸다. 발렌시아는 릴(프랑스)을 3대 0으로 완파한 아약스(네덜란드)에 이어 H조 2위에 자리했다.

사령탑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에 나선 프랭크 램퍼드 감독은 패배를 떠안고 조 3위로 조별리그를 출발했다.

첼시가 경기를 주도했지만,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프리킥 기회를 제대로 살려 결승 골을 뽑아냈다. 왼쪽 측면에서 다니엘 파레호가 프리킥을 올릴 때 페널티 아크 쪽에 있던 로드리고가 빠르게 왼쪽으로 돌아 뛰어들었고,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 슛을 꽂아 넣었다.

유효 슈팅 6개를 포함해 14개의 슈팅을 퍼붓고도 살리지 못하다가 일격을 당한 첼시는 후반 39분 절호의 동점 기회를 잡았다. 피카요 토모리의 헤딩슛 때 발렌시아 다니엘 바스의 핸드볼 파울이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선언된 것이다.

그러나 키커로 자원한 로스 바클리의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를 스치고 위로 떴다.

발렌시아가 한 골을 잘 지키며 승리가 가까워진 후반 45분 셀라데스 감독은 로드리고를 빼고 이강인을 투입하며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회를 부여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