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가게에 진열된 여러가지 맛의 가향 담배. 연합뉴스

미국 뉴욕주에서 달콤한 맛을 첨가한 ‘가향(flavored) 전자담배’ 판매가 금지됐다. 미국 50개 주 정부 중 가향 전자담배 판매 금지를 시행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뉴욕주 공공보건위원회는 17일(현지시간) 일반적인 담배 맛과 멘톨 향이 나는 제품을 제외한 모든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즉각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세븐일레븐 등 담배 판매점은 앞으로 2주 안으로 진열대에서 가향 전자담배를 모두 치워야 한다. 전자담배 판매점들은 이번 규제에 반대하며 소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가향 전자담배는 청소년을 겨냥한 것”이라며 판매를 금지하는 긴급규제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 가향 전자담배 규제는 갈수록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가향 전자담배는 청소년 흡연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베이핑 폐질환도 유발한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뉴욕주에 앞서 그레첸 위트머 미시간 주지사는 이달 초 가향 전자담배의 판매를 금지하는 긴급 조치를 주 보건당국에 지시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주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일반적인 담배 맛의 전자담배를 제외한 가향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는 가이드라인을 내놓을 계획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