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에 함께 살던 지적 장애 20대 여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유기한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과 시신유기 등의 혐의로 A씨(28)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을 도운 피의자 1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 등은 지난달 18일 익산의 한 원룸에서 지적 장애가 있는 B씨(20)를 주먹과 발로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경남 거창의 한 야산에 몰래 묻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6월 말부터 B씨와 26㎡(8평) 규모의 원룸에 함께 살면서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 등으로 상습적으로 폭행과 폭언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피의자들은 군산지역에서 알고 지낸 동네 선후배 사이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B씨를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6월 대구에 있던 B씨를 익산으로 데려와 함께 살았다.

이 사건은 같은 원룸에 감금됐던 C씨(31)의 부모가 “딸이 누군가에게 납치를 당한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C씨는 지난 15일 원룸을 빠져나와 친구 집에 몸을 숨겼지만, 이내 A씨 등에게 발각돼 다시 익산의 원룸으로 끌려갔다. 이를 알게 된 친구는 곧장 C씨의 부모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B씨가 숨진 원룸에서 감금돼 있던 C씨를 발견했다. C씨의 몸에서는 별다른 상처나 구타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C씨의 납치 감금 과정을 추궁하던 중 B씨가 살해된 사실을 확인하고, 범행 한 달 만에 익산과 대전 등지에서 피의자들을 붙잡았다.

A씨 등은 B씨를 살해한 사실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경위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원룸에 함께 살게 된 경위를 비롯 정확한 B씨 살해 동기를 수사하는 한편, C씨에 대한 감금 이유 등을 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살해 동기나 방법 등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면서도 “피의자들이 B씨를 살해할 목적으로 폭행했다고 보고 살인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