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대관 취소 통보에도 불구하고 수원월드컵경기장을 무단 점거하고 있는 ‘신천지’ 유관단체를 무단침입과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관리재단은 신흥종교단체 ‘신천지’의 유관단체로 알려진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의 수원월드컵경기장 불법무단점거 행위와 관련 ‘무단침입 및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원월드컵경기관리재단에 따르면 HWPL 측은 17일 오전 월드컵경기장에 무단 침입해 음향장비 등 행사시설물을 반입했다.

수원월드컵경기관리재단은 같은날 오전 9시에 경기남부경찰청과 수원중부경찰서에 유선으로 시설물 보호 및 안전관리 요청하고, 이어 오전 9시 20분 HWPL 측에 무단침입 및 검거에 따른 철수 요청을 공문으로 전달했다.

같은 날 오후 5시50분에는 수원중부경찰서에 공문으로 안전관리를 위한 시설보호 협조 재차 요청했다.

하지만 HWPL 측은 18일 오전까지 월드컵경기장 관리 주체인 재단의 퇴거 요청에 불응하며 행사준비 강행하고 있다.

수원월드컵경기관리재단은 이미 행사취소 공문을 보냈고, 공식 퇴거 요청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무단 침입 및 점거 등 불법행위가 지속되는 것을 더는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 이날 오전 10시45분 수원중부경찰서에 ‘건조물 침입 및 업무방해죄’로 HWPL에 대한 고소장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수원월드컵경기관리재단 관계자는 “불법 점거된 경기장 내 전기를 차단하고 있다”면서 “상황에 따라 ‘단수’ 등의 추가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수원월드컵경기관리재단은 ‘태풍 링링으로 인한 시설파손' '당초 신고 목적 외 사용' '타 단체와의 충돌' 등의 이유로 지난 11일 HWPL 측에 경기장 사용허가 취소 공문을 발송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