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28)이 고교 선배인 ‘코리언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즌 16번째 홈런을 때려냈다. 두 선수는 인천 동산고 선후배 사이다.

최지만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의 원정 경기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했다.

탬파베이가 1-2로 뒤진 6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시즌 16번째 홈런으로 타점을 55개로 늘렸다.

최지만은 볼 카운트 3볼 1스트라이크에서 다저스 우완 구원 투수 페드로 바에스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펜스를 넘겼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