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강소휘(왼쪽부터)와 박은진이 18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러시아와의 4차전에서 실점을 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전에 너무 힘을 뺀 탓일까. 주전들에 대거 휴식을 부여하고 경기에 나선 라바리니호가 ‘악연’ 러시아에 무기력하게 패하며 월드컵 3패(1승)째를 기록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9위)은 18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러시아와의 4차전에서 러시아(5위)에 세트 스코어 0대 3(18-25 27-29 12-25)으로 완패했다.

이날 경기는 러시아에 대한 설욕전으로 관심을 모았다. 한국은 지난달 5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러시아에 2대 3으로 역전패해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쳤다. 심지어 당시 수석코치였던 세르지오 부사토 현 러시아 감독이 경기 후 양손으로 눈을 찢는 인종차별 세리머니를 펼쳐 논란을 빚었다.

이날 라바리니 감독은 설욕을 포기하고 장기적 대회 운용에 집중한 모습이었다. 이틀 전 일본전에서 힘을 뺀 주포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재영(흥국생명)과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에 모두 휴식을 줬다. 대신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강소휘(GS칼텍스)·박은진(KGC인삼공사)이 경기에 나섰다.

젊은 선수들은 정상급 라이트 나탈리야 곤차로바와 레프트 크세니아 파루베츠, 센터 이리나 코롤레바 등 러시아 주전 선수들에 1세트부터 밀렸다. 상대 범실로 13점을 얻었음에도 공격에서 5득점밖에 올리지 못하는 빈공이 문제였다.

몸이 풀린 한국은 2세트에선 러시아와 아슬아슬한 스코어를 이어갔다. 세트 초반 강소휘위 빠른 백어택과 박정아의 서브 득점이 터지며 8-6까지 앞섰다. 하지만 12-12에서 곤차로바의 득점과 박은진의 서브 범실이 연이어 나와 13-15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은 유기적인 수비로 버티며 상대 범실을 유도해 비등한 경기력을 선보였지만 결국 세트를 가져간 건 러시아였다. 김희진의 강스파이크로 만들어진 27-27 상황에서 곤차로바가 2연속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3세트에선 힘을 쓰지 못했다. 상대의 강한 서브에 고전하는 동안 박정아, 강소휘, 김수지의 공격이 모두 러시아의 높이에 막히며 더블스코어를 넘는 점수 차로 무기력하게 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강소휘(9점)·박정아(8점)·김희진(7점)이 모두 10점을 밑도는 점수를 냈다. 반면 러시아는 곤차로바(14점)·파루베츠(13점) 등 주전들이 고르게 다득점에 성공했다. 블로킹(2-10), 서브 득점(3-7), 공격득점(33-43) 등 거의 모든 지표에서 완패했다.

그나마 위안은 비주전들이 경험을 쌓는 동안 주전들이 휴식을 취했다는 점이다. 한국은 19일 카메룬(17위)과의 6차전에서 2승에 도전한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