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해 전 남편의 집과 사무실 등 4곳을 돌며 연쇄 방화를 저지른 40대 여성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18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A씨(44)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7일 밤 11시55분쯤 전 남편의 집인 인천시 계양구의 한 빌라 2층에 불을 냈다. 이어 전 남편이 운영하는 식자재 마트와 마트 사무실에도 불을 질렀다.

소방당국의 공조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식자재 마트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방화로 주민 B씨(20)가 1도 화상을 입었으며 다른 주민 3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845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고 추산했다.

A씨는 경찰에서 “전 남편과 2년 전에 이혼한 뒤에도 서로 감정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