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프로.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18일 최근 배터리 발화 위험으로 리콜을 진행 중인 애플의 노트북 컴퓨터 ‘맥북 프로 15인치’ 일부 모델에 대해 항공기 내 안전조치 권고를 내렸다고 밝혔다. 항공기 안에서는 전원을 꺼야하고, 충전이 금지된다. 위탁수하물로도 부칠 수도 없다. 하지만 유럽, 미국 항공사의 경우 항공기 내 반입 자체를 금지해 권고 조치가 약하다는 지적이다.

국토부는 항공사와 공항운영자에 권고사항을 알리고, 탑승객에게 안내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위탁수하물의 경우 보안검색을 철저히 해 항공기 내 화제로 이어지지 않도록 권고했다. 애플은 지난 6월 일부 모델에 과열 및 안전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배터리가 탑재됐다면서 리콜 방침을 발표했다. 대상 모델은 2015년 9월부터 2017년 2월까지 판매된 맥북 프로다.

애플의 리콜 방침에 따라 유럽항공안전청(EASA)은 지난달 유럽연합(EU) 내 항공사들에 EU로 들어오거나 EU에서 출발하는 항공기에 해당 맥북 프로 노트북의 반입을 금지하도록 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도 미국 항공사를 대상으로 같은 지침을 내렸다. 이후 태국과 베트남에서도 기내 반입 금지 조치를 내리는 등 전면적인 대응에 나섰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