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조직과 결탁, 외국인 명의의 대포통장 13개를 개설해 준 시중은행 은행원이 구속됐다.

강원지방경찰청 보이스피싱수사대는 18일 은행원 A(47·여)씨를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지난 1월 말까지 외국인 명의의 대포통장 13개를 개설해 줬다. 그리고 이를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에 건넸다. A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대포통장 알선 브로커 B씨로부터 국내에 입국한 사실이 없거나 불법 체류 중인 외국인의 여권 사진만으로 대포통장을 개설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자신이 발급한 통장이 보이스피싱 범죄에 악용될 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이 사실은 이미 전국 은행 전산 시스템을 통해 공지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도 A씨는 대포통장 개설을 멈추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보이스피싱 조직은 은행원 A씨가 개설한 13개의 대포통장을 이용해 93명의 국내 피해자로부터 7992만원을 편취했다.

A씨는 경찰에서 “실적을 올리면 인사 고과와 성과급 산정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조직과 결탁해 대포통장을 개설해 준 은행원이 구속된 사례는 국내 처음 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