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명 주택이 적용된 세종 블루시티 공동주택 단지.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는 17일 세종시에서 국내 최초로 ‘장수명 주택’이 포함된 세종 블루시티 준공식을 했다. 장수명 주택은 기존 아파트보다 내구성이 뛰어나 수십 년 이상 재건축이 필요 없는 주택이다.

세종 블루시티는 비용 절감형 장수명 주택 보급모델 개발과 실증단지 구축 R&D에 따라 조성됐으며 총 1080세대 중 장수명 주택 116세대를 포함해 건설됐다.

국토부는 주택수명 100년을 목표로 구조체의 수명을 늘리고 내장설비를 쉽게 고치기 위해 2014년 9월부터 총 209억7000만원을 들여 연구를 진행해왔다.

연구 결과 일반 주택 대비 3~6% 수준의 공사비용 증가로 장수명 주택을 구현할 수 있었으며 소폭의 초기 건설비 증가에도 100년간의 생애주기비용(LCC)은 일반 주택 대비 11~18% 절약이 가능했다. 철거와 재건축 횟수를 줄이면서 일반 주택보다 온실가스를 약 17%, 건설폐기물을 약 85% 절감할 수 있게 됐다.

국토부는 향후 실증 단지 내 6세대의 성능시험관을 조성해 일반인들도 장수명 주택에 대해 알 수 있도록 방문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가구 증가 둔화 등으로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요가 줄어들면 노후화된 기존 주택들이 장기간 사용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돼 앞으로 유지보수나 수리가 용이한 장수명 주택을 공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개발과 실증단지 결과를 통해 장수명 주택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개선 및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민간 주택에 적용하기엔 어려움이 따라서 현재는 공공부문 주택을 대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장수명 주택 확대 적용 방안에 대해 민간 건설사 관계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A 건설사 관계자는 “강남의 경우 주위에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 아파트 가격 경쟁에서 밀릴 것을 우려해 조합원들 사이에서 재개발을 선호한다”며 “기존 아파트에 리모델링하는 장수형 주택은 수요자들이 선호하지 않을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B 건설사의 관계자는 “아직은 벽식구조가 아파트 설계 과정에서 좀 더 경제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C 건설사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재개발·재건축은 용적률로 인한 제약이 있기 때문에 리모델링을 통해 주택을 오래 쓰는 취지로 나아가는 방향은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