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아직까지 표창장 원본을 제출하지 않고 있다. 표창장 위조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면서 정 교수가 문서의 조악함 탓에 제출을 못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정 교수 측 변호인을 통해 표창장 원본 제출을 수차례 요청했지만 18일까지 제출받지 못했다. 검찰은 수사 초기부터 조 장관 측에 표창장 제출을 요청했다. 조 장관 측은 ‘찾을 수 없다’는 이유로 원본이 아닌 표창장 사진만 제출했다.

원본을 제출하지 못하는 이유로 문서가 거칠게 위조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검찰은 정 교수가 아들의 상장을 스캔한 뒤 동양대 총장의 직인을 오려 딸의 표창장에 얹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가 위조하지 않은 이상 이런 방식은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 보면 위조한 티가 나게 된다. 검찰은 정 교수의 집사처럼 활동한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씨가 제출한 하드디스크의 파일들에서 위조 과정을 유추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컴퓨터 파일과 관련자 진술로 재구성한 위조 정황은 그동안 조 장관이 인사청문회 전후 했던 석연찮은 해명을 이해하게 해준다. 조 장관은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표창장 원본 제출을 요구받았을 당시 “원본 또는 사본은 학교에 제출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모호하게 말했다. 또 “저희 아이가 (사진으로) 찍은 거(표창장)를 가지고 보관하고 있었다”고 했다.

검찰은 표창장이 위조된 게 아니라는 동양대 내부의 일부 증언도 확인할 예정이다. 그동안 ‘위임전결을 했다’ ‘교수의 정식 추천이 있었다’ 등 증언이 있었다. 표창장을 ‘직접 추천했다’고 말한 강모 교수는 수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전화 연락은 차단한 상황이다. 검찰은 강 교수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동양대는 진상조사에 손을 놓은 상황이다. 동양대 관계자는 “아직 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며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발표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