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왼 오바도즈. 인스타그램

래퍼 오왼 오바도즈가 18일 오후 방탄소년단(BTS)과 그 팬덤을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그는 힙합 전문 사이트 ‘힙합엘이’에 익명으로 작성된 게시글을 공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게시글은 빈지노, 박재범, 해쉬스완 등 래퍼 7명의 이름을 나열하며 시작한다. 이어 “좌표 찍고 테러당한 사람들만 이 정도다. 그 팬덤들 하는 짓 보면 제발 힙합이랑 연 끊었으면”이라며 BTS 팬덤을 비판했다.

이어 랩을 담당하는 두 멤버를 가리켜 “가난할 때 힙합에 입문했지만 결국 돈 때문에 아이돌로 전향한 거, 자기들 입으로 맞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비꼬았다.

또 아르바이트와 음악을 병행하다 최근 실력을 인정받은 한 래퍼의 사례를 들면서 “국힙(한국힙합)에서까지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심이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평했다.

이 글은 “음악이 좋았으면 조용히 있었을 텐데 랩은 진짜 아니다”라며 “빈첸, 김하온, 이센스를 카피한 거 보고 너무 놀랐다.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나 싶었다”로 마무리된다.

이 글이 어떤 그룹을 비판한 것인지는 불명확하다. 그룹명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BTS와 그 팬덤을 겨냥한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글에 묘사된 멤버들의 사연, 팀의 정체성 등이 BTS를 연상케 하기 때문이다. 또 최근 BTS 멤버 정국의 열애설로 BTS 팬덤과 설전을 벌인 래퍼 해쉬스완, 이로한 등의 이름이 언급된 점도 BTS를 떠올리게 하는 요인이다.

네티즌 사이에선 이 저격글을 공유한 오왼 오바도즈를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누군가 해야할 일이었다” “오왼 오바도즈답다” 등 긍정적인 반응도 있지만 “BTS의 노력을 깎아내리는 짓이다” “팬을 가장한 악플러들 잘못을 BTS 팬덤에 돌리는 글” 등 비판 의견도 만만치 않다.

오왼 오바도즈는 나플라, 루피 등 인기 래퍼가 소속된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의 멤버로 잘 알려져 있다. 최근 ‘쇼미더머니8’(Mnet)에 출연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