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을 교체 선수로 투입하며 총공세를 펼쳤지만 부진을 면치 못했다. 토트넘은 결국 전반에서 리드한 2골 지키지 못하고 2대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토트넘은 한국시각으로 19일 그리스 피레우스의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열림 올림피아코스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2대2로 비겼다. 전반에서 2점을 앞서던 토트넘이 후반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앞섰던 2점을 내주고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토트넘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손흥민을 뺐다. 대신 해리 케인의 뒤에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루카스 모우라를 배치했다. 홈 팀 올리피아코스는 프랑스 대표 출신인 노장 플레이 메이커 마티와 발부에나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다.

경기 초반이 토트넘이 밀렸지만 전반 26분 케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4분 뒤 밴 데이비스와 루카스 모우라의 협공으로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상대 역습을 차단한 밴 데이비스는 뒤 루카스 모우라에게 공을 연결했고 모우라는 한 차례 드리블로 공간을 만든 뒤 오른발 슛으로 올림피아코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순식간에 두 골을 헌납한 올림피아코스는 전반 44분 한 골을 만회했다. 다니엘 포덴세가 마티유 발부에나와의 패스를 주고받으며 돌진해 재빨리 오른발 슛으로 골문 구석에 꽂아 넣었다.

이런 기세를 몰아 올림피아코스가 후반전을 주도했다. 후반 9분 발부에나가 수비를 등지고 공격을 받았을 때 벤 데이비스가 뒤꿈치를 밟아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발부에나는 오른쪽 아래를 노린 킥으로 동점 골을 뽑아냈다.

홈 팀인 올림피아코스가 경기를 주도하자 토트넘은 후반 17분 탕귀 은돔벨레를 빼고 무사 시코스를 투입했다. 이후 28분엔 손흥민을 투입, 공격력을 높였다.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배치된 손흥민은 23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러나 전력상 한 수 아래인 올림피아코스를 상대로 이렇다 할 슛 한 번을 시도조차 못했다. 고전하던 손흥민은 후반 종료 직전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로 득점 기회를 만드는 데 성공했지만 동료에게 연결되지 않아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결국 무승부로 끝난 손흥민의 이날 경기에 대해 외신들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영국 통계전문매체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 6.1을 줬다.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두 번째 골을 넣은 루카스 모우라가 평점 7.6으로 팀 내 최고점을 받았다. 영국 익스프레스도 올림피아코스 진영에서 드리블이 한 차례밖에 없었다며 5점을 줬고 풋볼 런던 역시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며 같은 점수를 줬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