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용의자. 연합뉴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현재 복역 중인 수감자 이모(56)씨로 확인되면서 연쇄살인범 유영철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영철은 지난 2006년 한 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범인은 다른 사건으로 오래전부터 교도소에 수감돼 있거나 이미 죽었을 것”이라며 “살인 행각을 멈출 수 없기 때문”이라고 예상했다.

유영철의 말대로 용의자 이씨는 1994년 청주 처제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이씨는 1994년 청주에서 수면제를 탄 음료를 처제에게 먹인 뒤 성폭행했다. 또 둔기로 때려 처제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 현재 그는 부산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경찰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관련해 공소시효가 만료된 후에도 수사를 계속해왔다. 18일 경찰은 1990년 9차 사건 피해자에 이어 7차, 5차 사건의 피해자에 옷에서 검출된 DNA가 이씨의 DNA와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은 1986년부터 91년까지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에서 6년 동안 10명의 여성이 살해된 연쇄살인 사건으로, 2003년 봉준호 감독이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로도 제작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