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내 임대주택 시장에서 가장 ‘큰 손’은 서울 강서구의 40대 주민으로, 임대주택 594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업자를 포함해 임대주택 수 상위 30명이 보유한 주택만 1만1000여채로 나타났다. 전국 임대사업자의 3분의 1은 서울에, 서울 임대사업자의 3분의 1은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몰려 있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이 1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임대사업자 등록 현황’에 따르면, 전국 등록 임대사업자 상위 30명의 보유 임대주택 수는 6월 말 기준으로 1만1029채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367채씩 가진 셈으로, 서울 강서구에 거주하는 40대 임대사업자는 최다 594채를 임대주택으로 등록했다.

마포구의 40대(584채), 광주광역시 서구의 60대(529채)도 500채가 넘는 임대주택을 소유했고 이들 3명을 포함해 전국에서 18명이 각 300채 이상의 임대주택을 운영하고 있었다. 6월 말 기준 전국 등록 임대사업자는 모두 44만명, 임대주택은 143만채였다. 2015년 말 13만8000명, 59만채와 비교하면 3년 반 만에 각 3.19배, 2.42배로 늘어났다.

6월 말 현재 서울에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모두 16만2440명으로, 전국 전체(44만명) 가운데 36%를 차지했다. 서울시 임대사업자의 29%(4만7646명)는 서울 25개 구(區) 중 강남·서초·송파 이른바 ‘강남 3구’에 집중됐다.

정동영 의원은 “20·30대는 치솟는 집값에 ‘내 집’ 꿈을 포기하는데, 정부가 수백 채의 집을 독과점한 사람에게까지 혜택을 주면서 임대주택사업을 장려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며 “혜택으로 다주택자들의 임대사업을 부추길 게 아니라 투기 목적으로 소유한 집을 팔도록 유도, 집 없는 서민과 청년에게 양질의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