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18일 몽골 울란바타르 성긴하이르항구에 위치한 83번초등학교에서 '제1회 몽골-아름다운 교실'을 실시했다. 아름다운 교실 축하 행사에 참석한 아시이나항공 조영석 상무(세번째줄 오른쪽 네번째), 83번초등학교 차장처이즈 교장(세번째줄 오른쪽 다섯번째)이 학생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이 몽골 울란바타르 성긴하이르 항구에 위치한 ‘83번 초등학교’에서 ‘제1회 몽골-아름다운 교실’ 행사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아름다운 교실 행사는 지난 7월 인천-울란바타르 신규취항을 계기로 몽골에서 펼치는 첫 사회공헌 활동으로 진행됐다. 조영석 아시아나항공 상무, 박헌진 주몽골 대한민국 대사관 참사관, 83번초등학교 차장처이즈 교장 등 총 300여명이 참석했다.

83번 초등학교는 몽골 전국 어린이 농구대회 및 청소년 농구대회에서 우승할 정도로 스포츠에 대한 열정이 높지만 실내체육관을 비롯한 대부분의 교육시설들이 노후화돼 열악한 실정이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학생들이 안전하게 체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낙후된 바닥, 벽 보수 공사와 조명, 운동시설 교체 등 실내체육관의 리모델링 전반을 지원했다. 기념행사가 끝난 뒤 아시아나항공 임직원 봉사단과 재학생들은 리모델링한 실내체육관에서 친선 농구 시합과 명랑 운동회 시간을 가지며 아이들과 즐거운 교류의 시간을 보냈다.

아시아나항공이 18일 몽골 울란바타르 성긴하이르항구에 위치한 83번 초등학교에서 '제1회 몽골-아름다운 교실'을 실시했다.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83번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체육관에서 농구 연습을 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임직원 봉사단은 또 인근 지역 저소득층 아동들이 있는 보육시설을 방문해 영유아 돌봄 활동과 ‘사랑의 모자뜨기’ 캠페인을 통해 마련된 털모자와 생활용품 등을 전달하고, 놀이터 환경 정화와 시설 보수 활동을 펼쳤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아시아나항공 A320안전운항팀 성창호 부기장은 “이번 사회공헌활동을 시작으로 몽골에서 사랑의 씨앗을 계속 뿌려갈 수 있길 소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캄보디아, 베트남, 인도, 우즈벡에 이어 몽골에서도 아름다운 교실을 지속 전개해 사회공헌 활동을 통한 한·몽골간 민간교류의 가교 역할을 자처한다는 방침이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