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이 17일부터 미국 LA에서 양사 임직원 100 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해비타트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은 대한항공 본사 및 미주지역본부 임직원과 델타항공 임직원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20일까지 나흘간 델타항공과 함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해비타트 ‘사랑의 집 짓기’ 봉사활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해비타트는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안전한 터전을 마련해주는 전 세계적인 공동체 봉사 프로그램이다. 이번 활동은 현지 비영리 기관 해비타트와 공동으로 이뤄졌다.

행사에는 대한항공 본사 및 미주지역본부 임직원 50여 명과 델타항공 임직원 50여 명 등 총 100여 명이 참여했다. 함께 자재를 나르고 구조물 작업을 진행하는 등 구슬땀을 흘리며 LA 지역 빈곤 가정을 위한 집 짓기에 나섰다.

이승범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단순 기부가 아닌 양사 임직원의 직접적인 봉사활동 참여를 통해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공유하고,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자 마련됐다” 고 행사 의미를 전했다. 스콧 산토로 델타항공 미서부 영업총괄 임원은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조인트벤처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를 위한 공헌 활동에도 뜻을 함께 하고 있다” 며 “양사의 사회공헌 활동 의미와 파트너십을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직원들이 미국 LA에서 해비타트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