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37)와 배우 김태희(39) 부부가 둘째 딸을 얻었다.

김태희의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는 19일 “김태희 정지훈 부부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며 “김태희가 19일 오전 서울 모처의 한 병원에서 건강한 둘째 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기뻐하는 가족들의 보살핌과 축복 속에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태희에게 보내주시는 아낌없는 축하와 따뜻한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배우로서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2017년 1월에 결혼한 비와 김태희는 그해 10월 건강한 첫 딸을 얻었다.

이하 김태희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김태희씨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입니다.

배우 김태희, 정지훈 부부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김태희씨는 오늘 9월 19일 오전,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둘째 아이인 건강한 딸을 출산했습니다.

현재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기뻐하는 가족들의 보살핌과 축복 속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습니다.

김태희 씨에게 보내주시는 아낌없는 축하와 따뜻한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배우로서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