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햄버거 사줬던 누나 찾아요” 호날두가 밝힌 유년의 추억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가난했던 유년 시절 햄버거를 사줬던 누나를 찾는다.

영국 매체 ‘더선’은 최근 호날두가 피어스 모건과 함께한 영국 TV 토크쇼에 출연해 가난했던 유년 시절 겪었던 경험담과 고인이 된 아버지와 관련된 사연을 말했다고 19일 보도했다.

호날두의 유년 시절은 밥 사 먹을 돈이 없어 굶는 날이 많았을 정도로 가난했다고 한다. 호날두는 “어릴 때 항상 배가 고팠다. 축구장 옆에 햄버거 가게가 있었다. 문을 두드려 햄버거를 좀 줄 수 있냐고 물었다. ‘에드나’라는 누나가 햄버거를 주곤 했다”고 회상했다.

호날두는 스타가 된 이후 은혜를 갚기 위해 햄버거 가게를 다시 방문했지만, 친절했던 누나는 찾지 못했다. 호날두는 “포르투갈의 지인들에게 물어봤지만, 누나를 찾지 못했다. 인터뷰가 나간다면 그분을 찾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우리 집으로 초대해 저녁을 대접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호날두는 지난해 1억900만 달러(약 1288억원)를 벌어들여 전 세계 운동선수 중 수입 전체 6위를 차지했다. 축구에서 호날두보다 더 많은 돈을 번 선수는 리오넬 메시가 유일하다. 메시는 1억2700만 달러(약 1501억원)를 기록해 축구선수 1위, 전체 운동선수 4위를 차지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