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임직원들이 19일(현지시간)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나무심기 봉사를 위해 모래 언덕길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2007년부터 매년 황사 진원지인 쿠부치 사막을 찾아 생태림 조성을 위한 식재 활동을 펼치며 올 한 해 총 7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게 된다.

쿠부치 =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