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원정출산 의혹을 떨쳐내는 방법은 ‘내 아들은 미국국적이 아니다’라고 당당하게 밝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그는 “나 원내대표는 부산지법 판사로 근무했을 때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서 원정출산 했다는 의혹에 대해 ‘아들은 한국국적 맞고 원정출산 아니다’라고만 해명하며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발언했다”면서 “가치가 없어 무대응하겠다는 말은 현재의 상황을 넘겨보려는 견강부회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 자녀들의 부정입학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시민단체와 아들 관련 의혹을 보도한 기자를 ‘정치공작’으로 몰아 고발하겠다고 했다”면서 “그런데 아들 원정출산에 대해서는 ‘가치’ 운운하며 ‘무대응’이라니 이치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 미국 거주 네티즌들이 부유층 원정출산지로 유명한 최고급 산후조리원인 ‘라치몬트’를 주목했고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한국계 미국인 학생들 모임’인 ‘KASY’에 속해있다는 의혹을 거론한만큼 의혹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내 아들은 미국국적이 아니다’라고 당당하게 말해보시라. ‘이중 국적이 아니다’라고 외쳐보시라”라면서 “출생증명서도 제출한다면 순식간에 의혹은 사라지고 흔들리는 리더십은 견고해질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