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학교에 휴직원을 제출했다.

동양대 관계자는 19일 “정 교수가 최근 병원 진단서를 첨부해 휴직 신청서를 냈다”고 밝혔다. 동양대는 사립학교법에 따라 교원인사위원회를 여는 등 행정절차를 밟아 휴직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교수는 검찰 수사 등으로 이달 첫째 주부터 휴강 계획서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 지난 10일에는 학교에 강의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전했다. 이에 정 교수가 담당한 교양학부 2개 과목 가운데 1과목이 폐강되고 다른 1과목은 다른 교수가 대신 맡았다. 두 과목 모두 수강정원 60명을 채운 상태였다.

학교 관계자는 “정 교수는 검찰 수사와 기소로 수업을 할 수 없다”며 “게다가 정 교수가 맡은 과목은 폐강하거나 다른 교수가 대신 수업을 담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몇 차례 인사위원회를 열어 (휴직 처리 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동양대는 정 교수가 딸 표창장 발급과 관련해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됨에 따라 진상조사에 나섰으며 앞으로 직위해제 문제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가 자신과 두 자녀 명의로 출자한 사모펀드의 설립·운영에 관여한 정황을 잡고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딸에게 주려고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위조)와 관련해서는 지난 6일 이미 재판에 넘겨졌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