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아 투데이 제공

머리를 다친 뒤로 상처에 뿔이 자라 5년간 달고 살던 남성이 제거 수술을 받고 새 삶을 얻게 됐다.

인디아투데이 등 인도 현지 매체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마디아프라데시주에 사는 74살 농부 시암 랄 야다브씨의 수술 이야기를 전했다.

인디아투데이에 따르면 야다브씨는 5년 전 머리를 다친 뒤 상처 부위에 작은 덩어리가 생긴 것을 발견했다. 당시 머리에 생긴 덩어리는 생활하는 데 큰 불편함을 주지 않았기에 정기적으로 이발소에서 면도날로 잘라내며 방치했다.

그러나 말랑했던 덩어리는 시간이 지날수록 딱딱해졌고, 그 크기도 커져 결국 10㎝에 달하는 뿔이 됐다. 심각성을 느낀 야다브씨는 결국 병원을 찾았다.

병원의 정밀 검사 결과 야다브씨의 뿔은 피부에 생긴 각질 돌출물인 ‘피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종양의 하나로 보통은 유해하지 않지만 언제든 악성으로 발전할 수 있다. 또 방사선이나 햇빛 등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생길 가능성이 있다.

야다브씨의 수술을 집도한 외과 전문의 비샬 가즈비예 박사는 “피각은 손톱처럼 단백질로 구성돼 있어서 면도날 등으로 쉽게 잘라낼 수 있다”며 “하지만 임의로 잘라내면 상황이 더 악화하기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엑스선 촬영 검사에서 야다브씨의 뿔은 뿌리가 깊지 않았고 악성이 아닌 것으로 판명돼 수술을 통해 뿔을 제거했다”고 전했다.

현재 야다브씨는 수술 부위에 피부를 이식받은 뒤 건강을 회복한 상태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