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SNS내용. 트위터캡쳐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방송인 강병규(47)가 성추문에 휩싸인 양준혁(50) 야구 해설위원을 저격했다.

강병규는 19일 오전 2시쯤 자신의 트위터에 “양불신.. 어쩜 이리 예상을 벗어나지를 않는지... ‘잘 좀 하지 그랬냐?’ 너가 나한테 예전에 했었던 말이야...”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18일 한 여성은 인스타그램에 양준혁 해설위원의 잠자는 사진과 함께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년 전 임XX선수랑 다를게 없잖아”라는 폭로성 글이 올라왔다.

이에 양준혁 변호인은 “여성분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정황 증거가 확보됐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현재 이 여성의 폭로 글은 삭제된 상태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