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A씨(오른쪽)가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인한 협의로 검거돼 옷을 뒤집어쓴 채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모(56)씨의 전 교도소 동기 A씨가 이씨의 이중적인 행동을 잊을 수 없다고 제보했다.

1994년 이씨와 같은 방에서 3달간 수감생활을 한 A씨는 지난 19일 JTBC 인터뷰에서 “25년이 지난 지금도 이씨의 이중적인 행동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씨가 처제를 죽였다고 얘기해놓고 자신이 무죄라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교도소 동기들에게 처제를 죽였다고 말하면서도 변호사에겐 무죄를 주장했다고 한다. A씨는 “(이씨가) 저한테 (처제를) 죽였다고 얘기를 다 해놓고 자기는 무죄다, 억울하다고 말했다”고 했다. “변호사 접견을 다녀와서 ‘나는 무죄인데 왜 자꾸 인정하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별 욕을 다했다”며 “‘내가 무죄인데 왜 인정하느냐, 끝까지 대법원까지 간다’고 한 얘기가 생생하다”고 말했다.

“죄책감이 없다는 건 말할 것도 없다. 그러니까 무죄라고 하지”라며 “내면에는 (감옥을) 나가야만 할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씨는 A씨에게 처제 살인 동기를 설명하며 외모를 언급하기도 했다. A씨는 “(이씨가) 처제가 굉장히 예뻤다고 강조했다”며 “예뻐서 강간하고 죽이고 사체 유기까지 하고. 가족이나 친지한테 걸릴까 봐 죽였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7차 사건 당시 용의자 몽타주 수배전단의 모습. 뉴시스

이씨의 모습에 대해서는 1988년 화성연쇄살인 7차 사건 뒤 만들어진 몽타주와 거의 비슷하다고 했다. “눈매는 거의 비슷하고, 코만 좀 더 크고, 볼살이 약간만 들어가면 몽타주와 거의 흡사한 것 같다”며 “얼굴이 뽀얗고 하얗다”고 말했다. “일을 안한 듯한 예쁜 손을 가졌다”고도 전했다.

이씨는 A씨와 같은 방을 쓸 때 조용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A씨는 “혼자 말도 없고 다른 사람들과 대화도 잘 안했다”며 “사람이 되게 온순해 보였다”고 기억했다.

이씨는 1994년 2월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 살인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5년째 수감 중이다. 이씨는 처제 B씨(당시 20)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수를 먹이고 성폭행했다. 이후 둔기 등을 이용해 살해한 뒤 1㎞ 떨어진 철물점으로 시신을 옮겨 유기했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