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쳐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모(56)씨가 진범일 가능성이 100%라고 확신했다.

이 교수는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씨가 진범일 가능성은 거의 100%”라며 “5차, 7차, 9차에서 관련된 증거물이 6개가 일치했고 현재 국과수에서 4차 사건과 관련한 DNA 검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아 이씨가 범인과 일치할 확률은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혐의를 부인하는 이씨의 심리도 분석했다. 이 교수는 “재소자들 사이에서 무기수들은 20년가량이 지나면 가석방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1급 모범수로 지내온 이씨 역시 자신이 가석방될 것을 기대한 것 같다”며 “이씨는 게다가 영치금을 넣어주고 면회를 오는 가족들도 있었던 만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기대도 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 사건에 대해 처벌을 받지 않는다고 해서 범행을 시인하게 되면 죽을 때까지 ‘화성 연쇄살인범’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살아야 하고 그가 기대한 가석방과도 영원히 멀어질 수 있다. 이러한 점 때문에 이씨가 범행을 시인하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또 교도소 내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다른 연쇄살인범들과 달리 1급 모범수로 지내고 있는 이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연쇄살인범들은 교도소에서 말썽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유영철 같은 경우에도 여러 번 징계를 받은 기록이 있다”며 “그러나 이씨는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 이유는 이씨가 저질렀던 범행들을 통해 짐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이씨는 그간 저항 능력이 없는 연약한 10대 여성이나 나이가 많은 여성들을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 그런 여성들에게만 포악한 습벽을 드러내는 욕구라면 체격이 큰 남자 수용자들과 교정직원들밖에 없는 교도소 안에서는 폭력성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 자체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음란물 사진이 금지된 교도소에서 1급 모범수인 이씨가 위험 부담을 안고서도 이를 보존한 것에 대해서는 “성도착에 해당하는 가학적인 성적 욕망이 강렬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이씨에 대한 추가적인 범행이 있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 교수는 “문제는 1991년 이후부터 처제를 죽인 1993년 12월까지 2년이 조금 넘게 빈다”며 “청주 인근에 만에 하나 유사한 스타킹 매듭으로 결박된 여성 강간 살해 시신이 있거나 또는 성범죄가 미수에 그쳐 목격자가 있다거나 하는 여죄가 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소권이 끝나기는 했지만 사법 제도가 해야 할 책무 중 하나는 피해의 회복”이라며 “지금 피해자 가족들이 살아있는 만큼 설명을 해야 할 책무도 국가에 있다”고 강조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