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이 미국에서 투자와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해 파트너십을 확장하겠다고 선언했다.

최 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SK의 밤’ 행사에서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해 행복을 확산하겠다는 약속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최 회장은 “SK는 최근 3년간 미국에 50억 달러를 투자했고 향후 3년간 100억 달러 추가 투자를 통해 절반의 약속을 이행 중”이라며 “다른 절반의 약속인 사회적 가치도 적극적으로 추구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사회적 가치는 일자리 창출, 세금납부, 교육제공, 친환경 재료 사용 등을 통해 다양하게 창출할 수 있다”면서 “SK는 2018년 한 해 동안 미국에서 24억 달러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의 ‘행복 날개’는 우리 모두의 더 큰 행복을 위한 헌신∙약속(Commitment)을 상징한다”면서 “앞으로 미국 사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미 정부∙기업 등과 함께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더 큰 행복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SK의 밤 행사는 미국 주요 인사들에게 SK의 글로벌 경쟁력을 소개하고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로, 지난해부터 워싱턴 DC에서 개최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캐런 켈리 미국 상무부 차관, 프랭크 루카스 오클라호마주 하원의원, 해럴드 햄 콘티넨탈리소스 회장, 데이비드 스미스 싱클레어그룹 회장 등 고위급 인사 250여명이 참석했다.

SK에서는 최 회장 외에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 등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SK의 밤’ 행사 참석 외에도 윌버 로스 상무장관, 존 햄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회장 등과 별도 미팅을 하고 글로벌 정치 및 경제 동향 등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SK그룹은 최근 3년간 에너지∙화학과 ICT는 물론 배터리, 제약, 바이오, 소재 분야의 대미 투자액이 50억 달러에 달할 만큼 북미지역을 글로벌 거점으로 삼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