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20일 조국 장관 정책보좌관에 김미경(44·사법연수원 33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법무행정관을 임용한다고 밝혔다.

김 정책보좌관은 사법연수원 수료 이후 법무법인 해마루에서 변호사로 일했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의 대리인을 맡았다.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 들어가 민정수석실 법무행정관으로 일했다.

김 정책보좌관은 조 장관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법무행정관을 사직하고 인사청문회 준비단에서 일했다. 조 장관 가족과 친인척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을 방어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관 정책보좌관은 장관 지시사항을 연구·검토하고 정책과제를 추진하는 역할을 한다. 검찰 근무 경력이 없는 김 정책보좌관은 검찰개혁 과제를 비롯한 법무부 정책 추진 전반을 도울 것으로 보인다.

김 정책보좌관은 별정직 고위공무원으로 임용됐다.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은 기본적으로 별정직공무원이 맡는다. 다만 고위공무원 또는 4급 이상 일반직 공무원, 검사로 대체할 수 있다. 검사 중에는 김 정책보좌관과 사법연수원 동기인 조두현(50) 검사가 지난 7월 말부터 근무하고 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