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생민, 미투 1년 5개월 만에 팟캐스트로 활동 재개

연합뉴스제공

미투 논란으로 활동을 접었던 방송인 김생민이 1년 5개월 만에 팟캐스트로 활동을 재개했다.

김생민은 지난 14일부터 팟캐스트 ‘영화 들려주는 김생민입니다’라는 제목의 개인 방송을 시작했다. 김생민은 “많은 분의 인생작으로 손꼽히는 영화 명작을 오랜 시간 영화를 소개했던 마음으로 준비하였습니다. 영화가 주는 감동으로 잠시나마 단비처럼 촉촉한 시간이 되길 바래봅니다”라고 소개했다.

김생민은 첫 방송 오프닝에서 미투 논란에 대해 직접적 언급은 피하며 “요즘 저희 동네에서는 (저를) 돌생민이라고 한다. 돌아온 생민, 그 외의 의미는 각자 마음속에 있는 거니까요 우리가 그걸 밖으로 얘기할 필요는 없겠죠. 잘 지내고 계시죠, 어디서 저와 함께 이 방송을 들으시든 간에 행복하시고 보고 싶습니다”라고 인사말을 남겼다.

그러면서 “제정신이 아니에요. 미안합니다. 약간은 이해하실 수도 있으시겠죠. 저 혼자 영화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잘할 수 있을까요”라는 말을 남기며 영화 ‘시네마천국’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김생민은 지난해 4월 미투 가해자로 지목됐다. 한 방송사 제작진이었던 A씨는 10여년 전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발했다. A씨는 “회식 중 노래방에서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이후 그 충격으로 방송 일을 그만뒀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기에 또 다른 제작진이었던 B씨도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해 사과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생민은 “10년 전, 출연 중이었던 프로그램의 회식 자리에서 잘못된 행동을 했습니다. 너무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지만 그분을 직접 만나 뵙고 과거 부끄럽고, 부족했던 제 자신의 행동에 대해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죄드렸습니다”고 성추행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저의 부족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그분을 생각하면 너무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뿐 입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며 출연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당시 김생민은 KBS2 ‘연예가중계’, ‘김생민의 영수증’을 비롯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발! 비디오 여행’, SBS ‘TV 동물농장’, tvN ‘짠내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데뷔 27년 만에 첫 전성기를 맞았던 상황이었다.

송혜수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