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LG전자가 QLED TV 명칭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LG전자는 “삼성전자 QLED TV 광고가 소비자를 기만한다”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를 했고, 삼성전자는 “근거 없는 주장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LG전자는 20일 공정위에 삼성전자의 표시광고법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고서는 삼성전자 QLED TV 광고가 소비자를 오인케 하는 허외 과장 표시 광고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LG전자는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제품을 ‘삼성 QLED TV’라고 하는 것은 표시광고법 제 3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한 허위과장 표시광고라고 보고 공정위에 신고했다.

LG전자는 삼성 QLED TV가 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LCD TV임에도 자발광 기술을 의미하는 QLED라는 표현을 써 소비자를 기만한다고 주장한다. LG전자는 “기술 고도화에 따라 제조사가 별도로 설명해 주지 않는 이상 소비자는 정보의 비대칭 속에서 합리적인 제품 선택을 저해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도 삼성전자의 허위과장 표시광고에 대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제재가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기업에게 허용되는 마케팅의 수준을 넘어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법에 의거해 필요한 대응을 단호하게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제품과 서비스의 혁신이 아닌 소모적 논쟁을 지속하는 것은 소비자와 시장을 혼란스럽게 하는 것”이라며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삼성전자는 “퀀텀닷 기술을 사용한 QLED TV를 2017년 선보였으며, 소비자로부터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아 전 세계 TV시장에서 13년째 1위를 달성하고 있다”면서 “삼성전자는 TV시장의 압도적인 리더로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