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럭비 월드컵’ 참관차 일본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현지 경영진으로부터 일본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영향을 보고 받고, 중장기 사업 계획을 논의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2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부회장이 일본 재계의 초청을 받아 럭비 월드컵을 관람한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모은다.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를 발단으로 양국이 첨예한 갈등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총수를 일본이 초청했기 때문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일본으로선 ‘럭비 월드컵’을 처음 개최하는 데다 내년 도쿄올림픽 예행 연습의 의미도 있어서 매우 중요한 행사”라며 “이런 행사에 일본 재계가 이 부회장을 초청했다는 건 한국과 일본이 경제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라는 걸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럭비 월드컵은 하계 올림픽 및 축구 월드컵과 함께 세계 3계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는 대규모 행사다. 이번 럭비 월드컵은 20개국이 출전했으며, 아시아에서는 처음 열린다.

이 부회장은 이날 럭비 월드컵 개회식 참석에 앞서 삼성전자 일본법인 경영진으로부터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중장기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선 일본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소재 수급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인지도를 높이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