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경제, 뉴스엔 제공

가수 제시가 파격적인 ‘하의실종’ 공항 패션으로 누리꾼들의 오해를 샀다.

제시는 20일 오전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K-crush 콘서트’ 스케줄 소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했다. 이날 제시는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오버핏 흰색 티셔츠와 쇼트 팬츠를 입어 하의실종 공항 패션을 완벽히 선보였다.

하지만 그의 완벽한 하의실종 패션은 누리꾼들로부터 하의를 안 입은 것 아니냐는 오해를 샀다.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바지를 입었다”고 해명했다.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바지를 입었다”라고 밝히며 자신의 바지를 촬영했다. 이어 “이 옷을 legging shorts(레깅 쇼츠)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