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관련 이슈가 부각되자 한국당은 “국민이 가장 궁금해 하는 아들·딸은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자녀 의혹 문제가 ‘핑퐁 게임’하듯 여야와 진영 간 공방의 소재가 되고 있는 것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국 법무부 장관. 뉴시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0일 “더불어민주당과 친문세력이 조국에 대해 방어할 논리가 부족하자 나 원내대표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로 조국 사수에 나섰다”고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

전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 아들과 딸을 실시간 검색어에 올리고, 포스터를 논문으로 둔갑시키고, 재판으로 이미 문제없음이 드러난 딸의 입시문제를 물고 늘어지더니 하다하다 원정출산 의혹까지 제기하고 나섰다”며 “이 내용이 외신에 보도되자 이번엔 외신까지 보도됐다고 난리다. 자기들이 만든 기사에 자신들이 흥분하는 것 아닌가? 진짜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따졌다.

이어 “자료를 공개해도, 사실관계를 밝혀도 거듭되는 아니면 말고 의혹제기로 문재인 정권 폭주에 맞서는 야당 원내대표 신경이라도 긁고, 시간이라도 뺏어보자는 심산인지 모르겠지만 이제 가망 없는 조국 구하기 시도는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앞서 프랑스 통신사 AFP는 지난 18일(현지시간) ‘한국 야당 지도자와 예일대 아들이 한국 교육 스캔들에 휘말리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의 새 법무부 장관 지명을 위협했던 교육 특혜 스캔들이 야당 원내대표에게까지 번졌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국의 야당 정치 지도자의 위선에 가득찬 행태가 외신을 타고 전 세계에 타전됐다는 것은 우리 모두의 수치”라며 “조 장관에 대해 야멸찬 비난을 쏟아 부었던 나 원내대표의 뻔뻔스러운 언사는 부메랑이 돼 나 원내대표에게 다시 돌아와 정치생명을 위협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이제 나 원내대표는 언약대로 AFP를 고발하라”고 비꼬기도 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한국당은 이에 대한 반격 카드로 문 대통령 아들·딸 문제를 꺼낸 것이다.

전 대변인은 “국민들은 귀걸이 증명사진에, 제출일자도 바꿔치기 된 의혹이 있는 이력서로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었던 대통령의 아들이 궁금하다”며 “대통령의 아들이 소트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는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또 “아버지가 대통령하는 대한민국을 떠나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면서 “왜 떠났으며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알고자 했던 야당 의원을 문재인 정권은 검찰고발까지 하며 겁박했다. 왜 그토록 감추는가?”라고 되물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은 아무 근거도 없이 나 원내대표를 끌어들여 어떻게든 국민들의 시선을 엉뚱한 곳으로 돌려 보려는 속보이는 시도를 그만두라”며 “그럴 정성과 노력으로 국민들이 오래전부터 궁금히 여겨온 대통령의 자녀 문제에나 속 시원히 답하기 바란다”고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