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통계청이 한국 경제의 최근 경기 정점을 ‘2017년 9월’로 잠정 설정했다. 이때부터 우리나라의 경기가 수축 국면으로 전환했다고 확정한 것이다.

정부는 20일 대전 통계센터에서 국가통계위원회 경제통계분과위원회를 열고 최근 경기순환기의 기준순환일(정점) 설정 안건을 재상정해 이같이 결정하고 국가통계위(위원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심의를 거쳐 경기 정점을 공표했다. 지난 6월 위원회를 열어 이 안건을 논의했고 석 달 만에 다시 위원회를 열어 참석 위원 10명 전원의 의견 일치로 결론을 냈다.

통계청은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 생산·소비 등 주요 경기 지표, 국내총생산(GDP)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경기 순환 변동 과정에서 국면이 전환되는 시점인 기준순환일을 설정한다. 그동안 한국경제는 2013년 3월 저점에서 시작된 ‘제11순환기’ 안에 있었는데, 이번에 2017년 9월이 제11순환기의 정점으로 판정됨에 따라 제11순환기의 경기 상승 기간은 54개월로 정해졌다.

통계청이 경기 순환 기간을 처음 판정한 제1순환기(1972년 3월∼1975년 6월) 이후 가장 긴 상승이다. 통계청은 “2013년 3월 저점 이후 내수를 중심으로 서서히 회복하다가 2016년 4분기 이후 세계 경제 성장세 강화 및 교역 확대 등으로 개선세가 확대됐으며, 2017년 9월 이후 조정 국면을 맞이한 가운데 2018년 들어 세계 경제성장률 둔화 및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 대외환경이 악화되면서 국내 경기는 위축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이번 경기 정점 설정으로 현재 경기가 제11순환기의 하강 국면(수축기)에 속해 있음이 확인됐다.

이달까지 제11순환기의 하강 국면은 24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현재로서는 제11순환기의 하강 국면이 역대 순환기 중 가장 길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으로 5개월 안에 경기가 반등하지 못한다면 제11순환기의 하강 기간은 역대 최장이었던 제6순환기의 29개월(1996년 3월∼1998년 8월)을 깨게 된다.

통계청은 경기 앞날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온 선행종합지수의 구성지표를 조정하는 등 제10차 경기종합지수 개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경기종합지수를 개편한 것은 2016년 6월 이후 3년여 만이다. 경기종합지수는 선행종합지수, 동행종합지수, 후행종합지수가 있으며, 그중에서 선행종합지수는 경기 앞날을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