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주말 제주도 산지에 6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전국에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태풍은 부산 바로 옆을 지나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돼 영남에서 큰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20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 바다에서 시속 2㎞로 느리게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다. 이미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힘이 더 붙고 있다.

타파는 21일 오후 3시 오키나와 북서쪽 280㎞ 해상을 지나 22일 오후 3시 제주도 서귀포 동쪽 90㎞ 해상까지 북상할 전망이다. 한반도에는 이때부터 영향이 강해져 태풍이 부산 남동쪽 약 50㎞에 도착하는 22일 오후 9시 전후 비바람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가 강한 바람을 몰고 왔던 지난 제13호 태풍 ‘링링’과 달리 많은 비를 동반하는 ‘비 태풍’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1일부터 23일까지 강원영동과 경상도, 전남, 울릉도·독도에 100~300㎜ 비가 예상된다. 경상도 동해안에서는 400㎜ 이상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경기도 남부와 충청도, 전북 지역은 30~80㎜ 비가 예상되고 일부 지역에선 120㎜ 이상 올 수 있다. 서울과 경기도 북부, 강원영서 북부는 10~40㎜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섬 지역과 해안에선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등에서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의 강풍이 불겠다. 다른 지역에서도 최대 초속 15∼30m의 강풍이 예상된다. 바다에서는 22일 최대 9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측됐다.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21일부터 23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매우 많은 비와 강한 바람, 높은 물결이 예상되므로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타파는 말레이시아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으로 메깃과의 민물고기를 뜻한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