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불법 임상시험을 하고 비임상시험(동물 상대 시험) 결과를 조작한 안국약품 대표 이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안국약품 전경. 연합뉴스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검사 이동수)는 20일 약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안국약품 어진(55) 대표와 전 안국약품 중앙연구소 신약연구실장 A씨(41), 안국약품 법인, 전 임상시험 업체 영업 상무 B씨(50)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전 중앙연구소장 C씨(58)는 약식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어 대표 등은 2016년 1월 7일과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승인 없이 중앙연구소 직원 16명에게 회사가 개발 중인 혈압강하제 약품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투약 뒤 시간 경과에 따라 1인당 20회씩 모두 320회 채혈해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또 2017년 6월 22일과 29일 중앙연구소 직원 12명에게 개발 중인 항혈전 응고제 약품을 투약하고 시간 경과에 따라 1인당 22회씩 모두 264회를 채혈하는 임상시험을 하기도 했다.

어 대표와 A씨, B씨는 비임상시험 결과를 조작한 혐의(위계 공무집행 방해)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2017년 5월 항혈전 응고제 개발 과정에서 임상시험 실시 이전에 부작용 등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을 위해 필요한 비임상시험 결과를 얻는 데 실패하자 데이터를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비임상시험의 기존 시료 일부를 바꿔치기하고, 재분석해 데이터를 조작한 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승인을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어 대표는 이달 초 불법 임상 시험 혐의로 구속됐지만, 서울서부지법의 구속적부심사 절차를 거쳐 지난 19일 석방된 상태다.

어 대표는 약사법 위반과는 별개로 의사들에게 수십억원대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뇌물공여 등)로도 지난 7월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검찰은 당시 어 대표 등 3명과 법인을 약사법위반·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안국약품 측이 의사들에게 제공한 불법 리베이트 금액은 약 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85명도 기소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