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56)씨의 결정적 자백을 끌어내기 위해 경찰이 수사자료 검토에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가 범행 공백기 동안 다른 범행을 저지르지 않았는지, 혹시 DNA가 검출되지 않은 다른 화성 사건과 연관성은 없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씨(오른쪽)가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인한 혐의로 검거돼 옷을 뒤집어쓴 채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

20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전담수사팀은 화성 10차 사건 피해자가 발견된 1991년 4월부터 이씨가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해 검거된 1994년 1월까지 2년 9개월 동안 경기 화성과 충북 청주 일대에서 실종되거나 살해된 여성이 없는지 수사하고 있다.

화성에서 태어난 이씨는 1993년 4월까지 고향에서 거주했다. 그는 1991년 7월 결혼했고 이후 청주로 이사했다.

이씨는 지난 3차례에 걸쳐 이뤄진 대면조사에서 혐의를 적극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교도소 수감자에 대한 주말 및 휴일 수사 접견이 제한돼 있는 만큼 이씨를 압박할 추가 범행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아직 범행공백기 동안 피해 여성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내부 기록이나 당시 발생했던 유사한 사건 등이 있는지 샅샅이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또 이씨가 다른 화성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도 추적하고 있다. 1980년대 후반 화성군 태안읍 안녕리 한 전기회사에서 근무한 이씨가 주소지인 진안리 자택까지 통근길로 추정되는 경로에서 1차, 2차, 3차, 6차 사건이 발생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