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과 좌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까지 전부 피해를 보고 있다고 표현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 및 페이스북 캡처

민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장관과 얽힌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여당과 진보 진영 모두가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거론했다.

그는 “조국 때문에 대통령 지지율 떨어지고, 민주당 지지율 떨어지고, 아무도 몰랐던 사모펀드에 웅봉학원 사학비리까지 다 터지고, 문통, 이낙연 동생의 공생관계 다 터지고, 조국, 이낙연 자식들의 부산의전원 닮은 꼴 다 터지고, 인사청문회 하면서 민주당 의원들 신세 다 망가지고”라고 나열했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각종 비리와 특혜 의혹을 받는 조 장관을 구하느라 정권은 물론 진보 진영 전체가 피해자가 됐다는 주장이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이러니 어찌 좌파와 민주당도 문통과 조국 욕을 안 할 수가 있겠나”라고 적었다.

민 의원은 앞서 문 대통령의 동생에 대한 각종 의혹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문 대통령의 동생은 왜 대통령 해외순방에 뻔질나게 동행한 거죠? 왜 이낙연 총리 동생과 한 회사에 다니는 거죠? 그 회사는 어떻게 급성장한 거죠”라면서 “문 대통령의 동생과 이 총리의 동생이 우연히 같은 회사에 다니고 그 회사가 문 정권 들어선 이후 우연히 급성장할 확률을 누가 좀 계산해달라”고 썼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