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매춘부’라고 주장한 류석춘(사진) 연세대 교수가 이에 반발하는 학생에게도 막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류 교수는 최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 피해자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는 일본 민간이 주도하고 일본 정부가 방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교수는 “지금도 살기 어려운데 조금 일하면 돈 받는다는 매춘 유혹이 있다. 예전에도 그런 것”이라면서 “지금 (매춘 일을 하는 사람도) 자의 반 타의 반이다. 생활이 어려워서”라고 주장했다. 위안부 피해자 역시 자발적 의도가 있었고, 이는 금전적 이유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강의에 참석한 학생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류 교수는 “지금도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고 말해서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고 반박한 뒤, 질문한 여학생을 향해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라고 말했다.

류 교수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여야는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은 류 교수가 과거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었던 점을 지적하며 한국당에도 공세를 가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일본 극우 집단에서조차 찾아볼 수 없는 망언 중의 망언”이라며 “과연 류 교수는 한국인이 맞는가. 사람은 맞는가.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한국을 떠나라”고 말했다.

또 “류 교수는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낸 사람”이라며 “한국당이 추종하는 우리나라 일부 몰지각한 보수 지식인의 민낯을 보는 듯하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류 교수를 ‘정신적 살인자’라고 지칭하며 “‘얄팍한 지식’과 ‘간악한 혀’로 일제의 만행을 용인한 사실에 분노를 느낀다. 가슴 아픈 역사 앞에 칼을 꽂는 막말을 보니 한국당 혁신위원장 출신답다”고 맹비난했다.

정의당은 오현주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연세대는 즉각 류 교수를 파면하라”고 촉구하면서 “이런 역사 인식을 가진 사람이 그동안 강단에 서왔고 심지어 한국당 혁신위원장까지 했다니 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평화당 역시 “류 교수의 망언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 지식인층이 잘못된 역사관으로 매국적 발언을 했을 뿐만 나라를 잃고 꽃다운 나이에 순결까지 잃은 위안부들의 상처에 소금 뿌렸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류 교수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했고 국민께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류 교수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의 반국민적 발언으로 상처를 받으신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연세대 총학생회는 페이스북 긴급 공지를 통해 “류 교수의 발언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사회학과·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23일로 예정된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서 대응할 것”이라며 “(류 교수의 발언 관련) 추가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해달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